Loading...
토도사의 야한소설
토도사 독점 공급 보증업체 마마스 가입7일간 무조건 20% 무제한 충전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시간강사(단편 )

토도사 야설 0 7 11.22 02:28
고요한 실습실...
의대학생들이 강사를 기다리고 있다.
정규수업이 아니라 특강이 있는 날이다.
대개의 경우 오늘같은 특강이 있는날이면 특히 시간강사가 진행하는 수업이라면 땡땡이를 치는 시도를 하겠지만, 어디선가 오늘 수업은 실험실습을 하는거니까 빠지면 개피볼거라는 소문이 퍼지는 바람에 튀지도 못하고 기다리고들 있는 상황이다.
갑자기 문이 열리며 파란눈의 아주 어여쁜 아가씨가 실습용 테이블을 끌면서 등장했다.
실습실 한가운데에 테이블을 가져다 두고는 시간강사가 입을 열었다.
"안녕하세요 여러분. 늦어서 죄송합니다.이시간이 오늘 마지막 수업이고 빨리빨리 끝내고 즐거운 주말을 보낼 계획을 세우고 있다는걸 알아요. 그런데 오늘 수업에서 이 실습대가 꼭 필요했는데 찾기가 좀 어려웠어서 ㅤㄴㅜㅈ게 되었네요"
강사는 새하얀 가운을 벗었다.
.....오, 안에 입은건 하나도 없고 하이힐만 신고있네??
그녀는 당당하게 강의실을 오가는데, 걸음걸이마다 풍만하고 탄력 넘치는 가슴이 출렁거린다. 모든 학생 (이제야 말하지만 남학생들만 듣는 수업이다)들의 눈이 휘둥그레지는듯 하더니 탄성이 여기저기서 피어오른다. 학생들 앉아있는 좌석마다 잠시 멈춰서서는 그 풍만하고 아름다운 가슴을 뽐내듯이 견식시켜주었기 때문이다.
강의실을 한바퀴 돌아 다시 한가운데로 이동하고난 뒤 예의 시간강사가 입을 열었다.
"여러분들이 얼마나 열심히 공부했는지는 충분히 짐작이 가요. 그래서 오늘은 재미있는 수업을 계획하고 있답니다. 오늘의 실습 주제는 유방과 골반부위 입니다. 오늘 실시할 실습은 다른때와는 약간은 다를거예요. 실습 내용으로 실험대상물의 가슴을 빨다가 다리사이의 그부분에 여러분들 물건을 집어넣고 버티는 거예요.
실험 대상은 짐작하다시피 내가 될거고, 나는 부족한점과 미진한 점을 체크해 둘거랍니다. 그리고 여러분들은 내가 실습대에 누워 있는 동안 내 양 다리가 바닥으로 내려가지 않도록 해 주어야 해요. 이 수업은 사실 그렇게 어렵진 않을거예요. 왜냐면 나는 누워있을때 그것이 가랑이 사이에 들어와 있는 동안에는 그게 언제가 되었든간에 허리를 다리로 감싸게 되니까요.
자...그럼...여러분들 모두 몇명이나 되죠? 25명정도 되는것 같네? 뭐 씹질하기엔 적절한 숫자이긴 하네요. 음....보지하나에 자지 25개라...약간 아쉽군요. 난 50개정도가 좋은데. 자 그럼 얼마나 오래 수업이 진행될 수 있는지 한번 보죠.
아, 이미 오늘 다른 수업들은 이미 종료된건 알고들 있지요? 그러니 오늘 수업시간의 길이는 여러분들이 하기 나름이랍니다.
오늘 수업에 참여한 학생들에게는 기본적인 가산점을 부과하고, 그 가산점은 실습에 참여한 정도에 따라 부과하겠어요. 즉, 학생마다 한번씩 더 할때마다 점수가 늘어나는 거지요. 그러니 당연한 말이지만 더 많이 할수록 학점이 좋을겁니다
아, 그리고 하나 더. 오늘 수업내용은 비디오 테잎으로 촬영될 겁니다. 그러니 원하는 학생은 복사해서 가져가도 좋아요. 여러분들 주소와 이름은 여기 학적부에 기재되어 있으니 하나씩 배송할 거예요. 한명당 20개씩을 보내줄예정이에요.
자 부탁하건데 그 테잎을 최대한 많은 사람들에게 뿌리세요. 20개보다 더 많이 필요할것 같으면 말만 하세요. 즉시 보내드릴테니까.
아마 테잎제목에 내 이름과 전화번호 그리고 내가 다리를 넓게 벌리고 있는 선명한 누드사진이 붙어있게 될거에요.
누가 혹시 가슴 사이즈를 물어보면 40에 DD컵 이라고 말해주면 되고요. 여러분들 개인소장용으로 보내주는 테잎의 박스 안에는 테잎에 붙어있는 것과 동일한 사진과 신상정보가 기재된 명함이 천장씩 들어있을 거예요.
그 명함을 여기저기에 뿌리고 다니세요. 주로, 주유소라던가 고속도로의 트력전용 휴게소같은 남자들이 많이 지나가는 곳에 뿌리면 될거랍니다. 여러분들이 이 숙제를 잘만 해준다면 대략 2만5천명에게 내 깊은 동굴을 공짜로 쓸수 있다는 광고를 할 수 있다는 계산이 되지요."
그리고 그녀는 천천히 무릎을 꿇었다.
"자 그럼 이제 수업을 시작하죠. 내가 한명씩 빨아줄때 마다 간략히 자기소개와 이름을 대세요. 25명 모두 한번씩 끝내고 나면 슬습대 위에 누울텐데 그때부터 본격적인 시작입니다.
한명이 아랫구멍을 막고있을때 적어도 두명은 내 가슴을 한쪽씩 애무하세요. 양쪽 모두 한손으로는 쥐기 힘들만한 크기니까 충분할 거라고 생각해요.
미리 말해두지만 아래쪽 두 구멍은 '정말로' 많이 사용했기 때문에 오늘일로 무리가 가거나 하지는 않을 거랍니다.
자 그럼...."
모두들 바라보는 가운데 1번학생이 물건을 꺼내들었다.
'오호...크기가 괜찮군. 추가점수 줘야겠어'
자신앞으로 다가오는 좆을 두 손으로 정성스레 쥐고는 자지 밑둥까지 입으로 마치 삼키듯이 머금다가 마지막 한방물의 정액까지 쭈욱 ㅤㅎㅜㅀ어 먹어버렸다.
"다음!"
'2번 얘는...낙제 안주는걸 다행으로 생각해라'
시간이 갈수록 그녀의 화려한 기술에 매료되어 여기저기 웅성대는 소리가 들려왔다.
그러는 와중에도 그녀는 들리지 않는다는 듯이 마치 걸신들린냥 학생들의 좆을 잡아먹고 있었다.
물론 속으로는 한명씩 점수를 매기며...
한편 학생들은 이 강사의 숙련된 기술과 강렬한 음란성을 목도하고는 서로의 일정을 조정하는데 여념이 없었다.
예를들면...

'야 담주 기숙사 파티에 불러서 돌리자'
'에? 우리기숙사도 그날 파티할건데?'
'에이 너흰 토욜날 해라'
'에이 너희가 금요일 10시까지 쓰고, 우리가 그 이후부터 밤새도록 너희가 돌리는게 어때?"
...
...
....
어느순간인지 마지막 물건을 '처리'되었고, 진정한 실습이 시작되었다.
"이제부터 박는다! 실시!"
해부용 실습대에 두 손을 베개삼아 머리를 받치고 눕자 종 모양을 잃지 않은 탱탱한 가슴이 출렁거리며 딱 잡기 좋게 섰다.
아슬아슬하게 실습대 끄트머리에 엉덩이를 걸치고 사타구니를 화알짝 벌리니 이로써 실습준비는 끝.
이내 학생들은 세줄로 헤쳐모이고, 두줄은 양쪽 가슴에 한줄은 나머지 하나는 가랑이 사이에 형성되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며 학생들의 품평이 이어진다.
정말 화끈한 걸레라는 둥, 끝내주게 잘한다는둥, 생각보다 조임이 좋다라는 둥의 감상평...

"헉헉헉...강사님. 내일 저희 기숙사에서 중간고사 쫑파티가 있는데말이죠..."
"아, 시간과 장소만 말해주면 됩니다. 시간 맞춰서 참석할테니...단, 힘좋은애들 많아야 합니다?"
.
.
.
.
"헉..헉..강사님 시간이 남을때가 무슨무슨 요일이세요? 시간 맞춰서 파티 열고싶은데요..."
"매일 밤이라도 괜찮으니까 부담없이 부르세요. 알았죠 학생?"
.
.
이번엔 쉬고있는 학생이 질문한다.
"아...근데 선생님~~. 혹시 파티 참석하시는데 수고비는 얼마나 드려야.....?"
"어머, 성스러운 파티에 무슨 수고비. 그냥 많이들 모여서 먹고 놀면 되지..
아, 근데...
난 파티장소로 ..하학..그래..자네 테크닉 좋군.
아..맞아 파티장소로는
저기 학교 앞 공원이 제일 좋은데..
어머! 힘좀 줬다고 그리 빨리싸면 감점대상이야! 다음!
그래야 사람들 모으기도 쉽지...
그리고 나랑 취향이 비슷한 애들도 몇명 아는데 걔들도 거기 좋아하거든.."

"헉헉헉..강사님~..대체 뭐하시는 분이시길래 이렇게 잘 조이십니까?"
"아학~학~.
내 룸메이트였던 년들이 두명 있었는데, 꼭 나같은 뇬들이였어~.
으음~ 힘좀 더 써보지 자네??
..
그 친구들이랑 농구부,미식축구부,축구부, 육상부, 수영부 등등 운동부는 죄다 섭렵하면서 대학시절을 보냈지.
에이..기운좀 차리고 다시와! 그럼 다음!
그정도로는 좀 부족한 감이 있길래, 애들이랑 학교 근처 클럽이란 클럽은 전부 순회공연하다시피하면서 우리가 클럽 지존으로 군림했지...
그렇게 지내다가 졸업하고나서.
해군에 간호장교로 입대했어.
어머? 왜 하필 군대였냐고? 알면서~~
오호호..내가 발령받는 부대의 장병들을 모두 따먹고 마는 진기록을 세웠지
호호..내가 지난 수년간 그런식으로
이 보지를 단련시키며 기술을 연마했기 때문에 이쪽방면으로는 내가 최고라고 단언할수 있지.
이봐 학생들?
내말이 틀려??"
"옳습니다, 선생님!"
"탱탱한 유방에 걸고! 선생님이 무조건 옳으십니다"
"쫄깃쫄깃한 보지를 봐도 강사님은 지존이십니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흘렀다.
결국 마지막 학생이 전사하듯 쓰러지고,
생존자들이 전장을 정리하느라 부산을 떤다.
강사님께서 고이 접은 실험용 가운을 팔뚝에 걸치고서 당당하게 나체로 실험실 문을 나선다.
"실습실은 깨끗하게 치워주길 바래요. 아, 저기 실습용 테이블도 제자리에 가져다 놓고요. 그럼 다음에 또 보지요"
DD컵의 육중한 유방이 출렁이며 사타구니 사이로 줄줄 흘러내리는 한줄기 하얀 액체를 바라보며 학생들이 넋을 잃었다.
강사는 하복부의 묵직하면서도 상쾌한 기분을 만끽하며 자기 차에 올라 시동을 걸면서 생각했다.
'내일 수업은 미식축구부와 해야겠군'
정말 훌륭한 선생님 이시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0532 정수와민수 - 제 4 부 토도사 야설 00:16 3 0
30531 정수와민수 - 제 3 부 토도사 야설 00:16 4 0
30530 정수와민수 - 제 2 부 토도사 야설 00:16 5 0
30529 정수와민수 - 제 1 부 토도사 야설 00:16 7 0
30528 연상과의 섹스 1부 토도사 야설 00:16 13 0
30527 연상과의 섹스 2부 토도사 야설 00:16 6 0
30526 연상과의 섹스 3부 토도사 야설 00:16 3 0
30525 연상과의 섹스 4부 토도사 야설 00:16 2 0
30524 연상과의 섹스 5부 토도사 야설 00:16 1 0
30523 연상과의 섹스 6부 토도사 야설 00:16 3 0
30522 연상과의 섹스 7부 토도사 야설 00:15 0 0
30521 연상과의 섹스 8부 토도사 야설 00:15 1 0
30520 연상과의 섹스 9부 토도사 야설 00:15 1 0
30519 연상과의 섹스 10부(완결) 토도사 야설 00:15 0 0
30518 악마의 시-1부 토도사 야설 00:15 3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