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토도사 독점 공급 보증업체 마마스 가입7일간 무조건 20% 무제한 충전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근친] 창수의 여자들.......... - 47부 - 야설

토도사 0 11 06.30 14:44
창수의 여자들..........47부



나는 누워서 들어오는 외숙모를 올려다 보았다.

외숙모의 얼굴에는 음흉한 미소가 번지고 있었다.

아마도 내 자지가 생각이 나서 들어 온 것 같았다.



" 창수......아직안잤어............."



" 응.........이제 잘려구 웬일이야..........자지 읺구.............."



" 웬일은........니가 보고 싶어 왔지..............."



외숙모는 팬티안에서 성이나 불룩하게 쏫아오른 자지를 바라 보았다.

외숙모가 내 옆에 앉으며 팬티를 내리고 자지를 꺼내어 만진다.

나는 외숙모가 하는대로 가만히 있었다.



" 창수......왜 이렇게 성이났어.........내 생각 한 거야..........나도 창수 생각 하면서

많이 젖었어...........한번 만져 봐................"



외숙모는 내 손으을 잡고 치마 속으로 넣어 주었다.

외숙모의 보지가 내 손에 잡힌다.

외숙모는 팬티를입지않고 노팬티로 나에게 온 것이다.



" 팬티도 입지 않았네..............."



" 응.......창수에게 보여 주려고 입지 않았어..............."



외숙모는 앉은채 다리를 벌리며 치마를 허리까지 올려 버린다.

외숙모의 털 없는 보지가 하얗게 내 눈에 들어온다.

나는 옆으로 누우며 외숙모 보지속으로 손가락을 넣어 자극을 하였다.

외숙모의 다리가 옆으로 더욱 벌어지며 보지는 벌써 촉촉하게 젖어오고 있었다.



" 벌써.......이렇게 젖었네................"



" 나도 니 생각을 하니..........보지가 젖어 오는 걸................."



" 그럼........하고 싶어서 온 거야............."



" 응.........창수야.......나하고 싶어..............."



" 외삼촌은 주무시는거야................."



" 응........이제 막 잠들었어.............."



" 깨면 어쩔려구..............."



" 외삼촌은 한번 잠이 들면 아침에 일어날 때까지 깨지 않어........걱정마.............."



" 정은이는................."



" 정은이도 자는 것 확인 했어.............."



나는 외숙모가 정말로 대담하다는 생각을 하였다.

남편이 안방에 버젓이 잠을 자고 있고, 또 딸이 옆 방에서 잠을 자고 있는데

조카와 섹스를 하겠다고 이렇게 방으로 들어 오니 나는 좀 난감 하였다.

혹시나 우리가 섹스중에 외삼촌이나 정은이가 깬다면 정말 큰일이다.

그러나 외숙모는 아무 상관이 없다는 듯 내 자지를 만지며 나를 흥분 시키고 있었다.



" 오늘 낮에 했잖아.......나중에 해줄께.............."



" 싫어.........그러지 말고 한번만 해.........하고 싶어서 잠이 오질 않아..........."



" 그렇게 하고 싶어..............."



" 응........너무 하고 싶어..............."



" 나는 지금 피곤 한데..............."



" 거짓말.......자지가 이렇게 힘있게 성이나 있는데.......뭐가 피곤해.............."



외숙모는 어린애 처럼 칭얼대고 있었다.

그러나 나는 내일 정은이와의 섹스를 생각하며 힘을 남겨두고 싶었다.

물론 지금 섹스를 해도 충분히 힘이 남아 돈다.

나는 정은이를 생각 하며 정액을 아껴두고 싶었다.

그러나 외숙모가 나를 가만히 두지 않을 것 같았다.

외숙모는 내 팬티를 벗겨 버리고 자신의 옷도 벗으면서 그냥 내 위로 올라온다.

나를 내려다 보는 외숙모의 얼굴은 벌써 벌겋게 상기되어 흥분 하고 있는 것 같았다.



" 창수........입 벌려 봐..............."



나는 가만히 입을 벌렸다.

그러자 외숙모는 침 한덩어리를 모아 내 입 속으로 떨어뜨리며 넣어 주었다.

그 침은 내 혓바닥 위로 떨어지며 입안으로 흘러 들었다.

나는 아무 생각없이 그 침을 꿀꺽 삼켜 버렸다.



" 나도..........먹고 싶은데................"



내 입으로 침을 넣어준 외숙모는 내 침을 먹고 싶어 했다.

나는 혀 끝으로 침을 잔뜩 모아 살며시 내 밀었다.

외숙모의 입술이 다가오며 잔뜩 고여있는 내 침을 쪽 빨아 먹는다.

나는 그런 외숙모가 너무 사랑스러워 보였다.

나는 잔뜩 웃음을 머금고 있는 외숙모의 얼굴을 양 손으로 붙잡고 농염하게 벌어진

빨간 입술로 내 입술을 가져갔다.

그러자 내 벌어진 입술을 비집고 들어오는 촉촉하고 향긋한 살덩이의 느낌이

아주 매끄럽게 전해오고 있었다.

나는 달콤한 감촉을 느끼며 뜨겁게 달아오른 외숙모의 혀를 빨아주었다.



" 으.......으음................"



키스를 하던 외숙모의 입술 사이로 가벼운 신음이 흘러 나오고 있었다.

다시 황홀한 시간이 시작 되고 있었다.

키스를 하던 외숙모의 혀가 입안에서 빠져 나가며 목덜미를 핥으며 가슴으로 내려온다.

외숙모의 혀끝이 내 젖꼭지를 간지럽힌다.

내 젖꼭지는 이미 단단하게 굳어져 외숙모의 혀끝이 닿자 그 짜릿함을 더해주고 있었다.

외숙모의 혀가 내 몸을 핥으며 내려가 너무나 커져버린 내 자지를 손안에 넣고 만진다.



" 아........정말 단단하고 멋진 자지야...........나를 미치게 하고 있어.............."



어느 순간 내 자지는 외숙모의 입속으로 사라지고 따뜻하고 끈적인 액체를 내 자지에

잔뜩 묻히며 내 자지를 빨기 시작 하였다.

외숙모는 마치 어린아이가 막대 사탕을 빨듯이 쩝접 거리며 빨고 있었다.



" 주욱.....쭉....쩝 접....."



" 아........좋아........좀더 세게 빨아 당겨..............."



외숙모는 귀두끝을 강하게 빨아당기며 이빨로 물어주기도 하였다.

귀두를 깨무때는 아련한 통증이 밀려오기도 했지만 그것이 쾌감을 더욱 증가 시켜 주었다.

외숙모의 혀가 부랄을 핥으며 내려가 회음부를 혀끝으로 살살 문지르며 간질러 주었다.

나는 회음부를 핥아대자 소슴끼칠 정도로 짜릿한 쾌감에 한차례 몸을 떨었다.

외숙모의 혀가 회음부에서 아래로 점점 내려가고 있었다.

나는 외숙모의 의도를 알아 차리고 베고 있던 베게를 엉덩이 아래에 받쳐주며

엉덩이를 들어 주었다.



그러자 내 하문은 외숙모의 눈앞에 고스란히 그 모습을 드러내었다.

외숙의 따뜻하고 끈적거리는 혀가 항문을 쓰윽 핱아 올린다.

그렇게 몇 번을 할타 주고는 혀끝으로 주름진 항문을 벌리려는 듯 앙문속으로 파고 들려고 했다.

그러나 나의 항문은 굳게 입을 다문채 벌어지지 않고 있었다.

외숙모가 두 손으로 항문 주위를 잡고 벌린다.

그리고는 약간의 벌어진 틈새로 혀끝을 밀어 넣으며 항문 속살을 간질러 주었다.



" 아아................"



다시 내 입에서는 참을 수 없는 신음이 흘러 나왔다.

온몸이 시큰 거리며 짜릿함에 나는 몸부림을 쳐야만 했다.



" 아.......외숙모......정말 좋아.........너무 좋아..............."



외숙모는 말이 없었다.

그저 묵묵히 내 항문과 회음부 사이를 샅샅이 핥으며 나를 무너뜨리고 있었다.

어쩌면 내가 자신의 항문을 핥으며 항문 섹스를 경험하게 해준 보답을 하려는지

외숙모의 항문 애무는 집요하게 오랫동안 계속 되었다.

내 몸은 점점 마비가 되어가는듯 움직일 수가 없었다.

그저 외숙모가 하는대로 몸을 맡긴채 그냥 누워 있었다.

내 자지 끝에서는 맑고 고운 샘물이 철철 흐르고 있었다.

외숙모의 입이 내 귀두를 삼키며 흐르는 분비물을 쪼옥 빨아 먹고는

갑자기 외숙모 몸이 위로 쑥 올라 오더니.......................



" 창수야........이제 너의 따뜻하고 부드러운 입으로 내 보지를 빨아 주렴..........."



나는 외숙모를 바라 보았다.



" 창수야........나는 너무 흥분이 된단다...........벌써 너무 젖었어............

나의 흐르는 애액을 너에게 주고 싶구나.......마음껏 빨아 먹으렴.........어서........."



외숙모는 옆으로 누우며 무릎을 세우고 다리를 최대한 벌리며 보지를 까고 있었다.

외숙모의 그 모습은 그야말로 색에 굶주린 색귀와 다를 바가 없었다.

지금 이 집 안에는 자신의 남편과 딸이 잠들어 있다.

언제 누가 들이닥칠지도 모르는 순간에 미친년 처럼 가랑이를 벌려 놓고

보지물을 질질 흘리고 있는 것이다.



나 역시 앞 뒤 생각이 없었다.

오로지 이 순간을 즐기고 싶었다.

나는 외숙모의 몸위로 올라가며 그녀를 바라보았다.

외숙모의 눈동자는 완전히 풀려 이성을 잃고 있었다.

만일 내가 여기서 섹스를 그만 두고 그녀를 외면 한다면 외숙모는 미쳐버릴 것 같았다.



외숙모는 내 품에 안겨 흐릿한 눈으로 나를 바라본다.

그러나 그 흐릿하면서도 까만 눈동자는 흥분을 이기지 못한채 축축하게 젖어있었다.

나는 외숙모의 고운 얼굴을 두 손으로 받쳐들고 요염하게 벌어진 도톰한 입술에 입을 맞추었다.

외숙모의 눈이 스르르 감기며 내 입술을 받아 들인다.

우리는 다시 서로의 타액과 혀를 주고 받으며 깊은 키스를 나누었다.



우리는 서로의 혀를 입안으로 들락거리며 깊은 키스를 나누었다.

내 손이 그녀의 가슴으로 내려오며 유방을 주물러 주었다.

외숙모의 유방은 팽팽하게 부풀어 젖꼭지를 단단하게 만들어 놓았다.

나는 두 개의 유방을 번갈아가며 부드럽게 문지르며 쓸어 주었다.

그러다 나는 하나의 젖꼭지를 입안에 넣고 혀로 굴리며 빨아 주었고.........

또 하나의 젖꼭지는 엄지와 검지 사이에 넣고 손각으로 비틀며 자극을 주었다.



" 으응...으.....하...학...흐흑.....끄응...아아..........."



외숙모의 숨까쁜 신음 소리가 내 청각을 자극하고 있었다.

나는 단단하게 부풀어올라 딱딱해진 젖꼭지를 그렇게 반복하며 애무를 하였다.

38세의 주부로써, 그리고 한 아이의 엄마로써 젖꼭지가 약간 크기는 하지만

나름대로 아직 귀여운 모습도 남아 있었다.

나는 아랫배를 쓰다듬고 핥으며 아래로 내려오고 있었다.

외숙모의 몸은 내 손안에서 너무나 뜨겁게 달아올라 파르르 떨고 있었다.

외숙모의 숨소리가 더욱 거칠어지며 좁은 방안에 울려 퍼지고 있었다............







----- 47부 끝 -----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보증업체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