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토도사 독점 공급 보증업체 마마스 가입7일간 무조건 20% 무제한 충전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한국산 슈퍼페니스 제이슨 리 - 4부

섹스노리 … 0 11 05.23 21:41
한국산 슈퍼페니스 제이슨 리<아줌마의 구원자>



중학교 1학년생에게서 10분만에 생애 최강의 자극을 맛본 김미자는 그날부터 잠을 제대로 이룰 수 없었다. 머릿속에 수시로 떠오르는 것이 정석의 쇠파이프 같은 자지와 여심을 자극하는 농도 깊은 페로몬 향기였다. 그야말로 김미자는 사족을 못쓸지경에 이르렀다. 사실 이러한 반응은 나중에 뭇 여성들이 100% 느끼는 그것이기도 했다.



정석을 다시 만나기 위해선 희영에게 연락하는 것이었고 빨리 아파트를 구해주는 것이 급선무였다. 김미자는 희영을 자신이 사는 곳 근처에 30평 짜리 아파트를 구해주었다. 당시 시세로 1억 5천 이상 하는 신축 고급 아파트였다.



월세살이를 전전하던 희영과 정석에게 첫 집이 생기게 된 것이다. 자지를 김미자 보지에 몇분 쑤셨을 뿐이었는데 말이다.



“정석아 니가 효자 노릇을 하네. 앞으로 주인집 아주머니께 잘해드려”



최종 집계약을 앞두고 생활비까지 1억 8000천만원이 입급된 것을 확인한 희영은 감격스러운 목소리로 정석에게 말했다.



희영은 단지 섹스만으로 이렇게 복이 굴러올 수도 있다는 사실이 놀랍기만 했다.



(따르르릉~)



“네 주인집 아주머니....”



“주인집 아주머니가 머야 정석이 엄마. 이제 주인도 아닌데 그냥 미자 언니라고 불러”



“그래도 될까요?”



“응 물론”



“네! 미자언니 전화는 왜하셨어요?”



“왜 했기는.. 정석이 어디갔어?”



“학교에 있죠. 두시간쯤 있으면 와요.보내드려요?호호”



“정석이 엄마 잘들어. 나 그냥 집준거 아니다. 알지?”



“그럼요 언제든지 놀러오세요. 정석이도 언니랑 제대로 하고 싶어해요.호호”



그렇게 암묵적 계약은 맺어졌다. 이사온 둘째 날부터 김미자는 정석의 하교 시간에 맞추어 집을 찾았다.



첫 한달간은 밸런스가 너무 맞지 않았다.



워낙에 정석과 희영이 육체적으로 발달되서 그런지 평범한 50대 아줌마 김미자로써는 체력적으로 감당해낼 재간이 없었다. 거기에 팔뚝 같으면서도 뼈처럼 단단한 정석의 자지는 오르가즘의 경지를 초월했다.



김미자는 눈알이 돌아가고 발작이 일어날 만큼 자극이 강했지만 정석은 단 한번도 김미자의 보지에 삽입해서는 사정을 하지 못할만큼 자극의 밸런스가 맞지 않았다. 엄마인 희영에게처럼 하다가는 몇분 못가서 실신할 지경이었으니까..



그런데 그런 강한 자극이 이어지자 김미자에게 조금씩 변화가 생겼다.



우선 살이 빠졌다.



김미자의 나이는 50대초. 나름 몸매관리를 했다지만 70키로그램 가까이 나가 뱃살이나 옆구리 팔뚝살은 숨길 수가 없었다. 그런데 한달만에 10키로그램이 빠졌다. 1년간 개인트레이너를 고용하며 운동할 때 5키로그램 빼기도 힘들었는데 정석과 섹스하며 먹을거 맘대로 먹었지만 살은 빠졌다. 석달째에 접어들었을때는 처녀시절 못지 않은 55키로그램 대의 몸무게로 돌아왔다.



피부도 좋아졌다. 주위에서 특별한 관리를 받느냐고 물어본다. 머리숱도 예전보다 확연히 늘었다. 누가봐도 회춘한 모습이었다.



사실 정석의 엄마 희영도 마찬가지였다. 육덕진 운동선수 출신이었기에 생활고에 시달리면서 몸매가 망가지는 것은 순식간.



하지만 정석과 관계를 가진 후부터 희영은 한국여자가 갖출 수 없는 서양스타일의 육덕녀로 거듭났다. 서양여자중에서도 흔치 않(출처:yadam3.net)다는 이른바 40-40클럽(가슴과 엉덩이가 40인치 이상)이었고 젖가슴은 E컵에 달했지만 수술한 가슴처럼 보일만큼 탱탱했다. 엉덩이도 마찬가지였다.



매일 숨이 넘어갈 만큼의 극한의 오르가즘을 느끼면서 정석의 기운을 받은 것이 생리학적으로 설명이 불가능한 신비한 현상을 만드는 것은 추측이 아니라 기정사실에 가까웠다.



정석과의 관계가 시작된지 4달여가 된 어느날이었다.



“미자 언니는 요즘 피부도 너무 곱고 요즘 누가 보면 내또래인거 같아”



정석의 매니저 역할을 하는 희영은 어느 순간부터 김미자와 맞먹기 시작했다. 섹스로 서열을 매기면 여성 중 먹이사슬 맨 윗자리는 희영의 차지였으니 의기양양할 수 밖에 없었다.



“미자 언니. 정석이가 이제 좀 색다른 걸 느끼고 싶어해 몸도 자꾸 커지고 성장하잖아. 다른 여자도 한번 뚫어볼 수 없을까?”



“응 다른 여자?”



김미자는 2억 가까이 투자한 돈이 아깝긴 했지만 늘 자신에게 만족하지 못하는 정석이를 보며 때로는 정석이의 자지를 다른 여자랑 공유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



김미자는 정석이 가족이 이사온 뒤로 둘째날부터 정석에게 달라붙어 정석이 가족이 아파트 반상회나 계모임에 나가는 것을 원천 봉쇄했다.



사실 이 아파트 동대표와 반상회 주민들과 김미자는 막역한 사이였다. 희영의 이야기를 들으니 정석이를 다른 여자에게 소개시켜주는 것도 짜릿할 것 같았다.



“그럼 내가 내일 동대표를 소개시켜 줄게 앞으로 반상회도 나가고 그래. 다만 나 안오는 날만 알았지?”



해서는 안 될 선택이었다. 정석에게 희영외에 다른 여자의 맛은 김미자를 통해서 봤지만 다양한 여자를 골라서 맛보는 것에 대해서는 무지했던터.



다양한 여자의 맛. 아니 아줌마 맛에 눈을 뜨게 한 것이 그날 김미자의 선택이었다.



다음날이 되었다.



(띵동)



“네 누구세요?”



“정석이 엄마 나야..”



“미자 언니 어서오세요. 옆엔 누구?”



“여긴 동대표 박영선 대표님. 인사해 나 절친 동생 희영이야 되게 글래머러스 하지”



“안녕하세요. 동대표 박영선이라고 해요.”



박영선. 김미자와 마찬가지로 남편 잘만나 돈이 많은 아줌마다 40대 후반에 운동을 열심히 해서 그런지 제법 글래머러스 하고 매력이 있다. 짙은 화장과 긴 생머리를 봤을땐 제법 남자를 밝힐 것처럼 보인다.



‘미자 언니가 이년 먹으라고 주는건가’



“일단 들어오세요. 뭐 차라도 한잔하고 가셔야죠”



희영은 김미자와 박영선을 거실로 모시고 차를 대접했다.



차를 가지고 나오면서 박영선의 표정을 보니 썩 좋아보이진 않았다. 이마에는 식은땀이 송골송골 맺혀있고 말수는 적어졌다.



“동대표님 어디 몸이 편찮으세요?”



“아냐 정석이 엄마 얘가 좀 긴장해서 그래”



김미자가 말했다.



“내가 다 이야기 했거든. 박영선이 얘 남자킬러야”



그러자 침묵하고 있던 박영선이 대답한다.



“댁 아드님이 정말 그렇게 대물이세요?”



시계를 보니 정석이 올 시간이 다가온다. 아파트 단지를 폭격하는 시간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Comments

보증업체
보증업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