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실시간이슈
현재 접속주소는 todosa.kr 또는 토도사.com , 토도사.net 으로 하시면 됩니다    토도사 독점 공급 보증업체 마마스 가입7일간 무조건 20% 무제한 충전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스위트홈', 멜로 전문 이응복 감독이 만든 韓크리처물 신세계②

1 토도사 0 126 2020.12.26 12:31
[★리포트][스타뉴스 김미화 기자] '스위트홈', 멜로 전문 이응복 감독이 만든 韓크리처물 신세계②이응복 감독 /사진=넷플릭스

'태양의 후예', '도깨비', '미스터션샤인'까지. 김은숙 작가와 함께 인생 멜로드라마를 만들던 이응복 감독이 크리처물 '스위트홈'으로 돌아왔다. 이응복 감독은 감각 있는 연출을 크리처물 속에 담아냈고 넷플릭스 오리지널 한국 드라마 최초로 넷플릭스 미국 일일 랭킹 톱10에 연거푸 오르는 저력을 발휘했다.

'스위트홈'은 은둔형 외톨이 고등학생 현수가 가족을 잃고 이사 간 아파트에서 겪는 기괴하고도 충격적인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다. 이응복 감독은 신인배우 송강을 주인공으로 내세운 파격 캐스팅으로 '스위트홈'을 시작했다. 고민시 고윤정 이도현 등 신인배우들에 이진욱 이시영 등 배우들까지 함께 해 탄탄한 라인을 구축했다. 이응복 감독이 스타 마케팅을 포기하고 신인을 캐스팅한 이유는 싱크로율 때문이다. 원작 웹툰과의 싱크로율을 맞추는 것이 극의 분위기를 살리는데 힘을 보탠다는 생각으로 주인공 현수와 비슷한 분위기를 가진 송강을 주인공으로 기용했다.

무엇보다도 눈길을 끄는 것은 그동안 멜로, 로맨스 드라마를 주로 연출하던 이응복 감독이 크리처물이라는 새로운 장르에서 보여준 감각적인 연출이다. 놀라운 것은 이응복 감독 본인은 크리처물을 좋아하지 않고 잘 보지 않았다는 것.

마니아적인 감성이 아니라 웹툰 원작을 화면에 표현하는 연출자의 자질로 '스위트홈'을 만든 것이다. 이응복 감독은 새로운 것에 도전하는 것에 대한 부담이 없었냐는 질문에 "(처음 해보는 것이니)실패해도 본전은 가겠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라며 웃었다.

'스위트홈', 멜로 전문 이응복 감독이 만든 韓크리처물 신세계②이응복 감독이 연출한 드라마 / 사진= 각 드라마 포스터

사실 연출자에게 모든 작품 하나하나가 도전이다. 특히나 멜로 전문인 이응복 감독의 로맨스 드라마는 항상 자신의 전작과의 비교를 피할 수 없었다. 오히려 완전히 새로운 것에 도전한 것이 그에게 새로운 원동력을 줬다. 남녀의 관계와 공감을 그린 로맨스물에서 한 단계 나아가 인간의 관계, 예의, 그리고 욕망으로 이야기가 넓어진 것이다.

300억 대작이라는 부담스러울 수도 있는 수식어 역시 보기 좋게 '비주얼'로 표현해냈다. 거대하고 정교한 세트장, 쏟아지는 폭우와 화재, 특수효과와 분장 VFX로 표현해낸 볼거리 등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드라마 속 인물들 역시 어느 하나 허투로 소비되지 않고 각자의 역할을 해내며 재미를 더한다.

이처럼 이응복 감독은 남녀간의 멜로 뿐 아니라 인간의 욕망과 희생 등 근원적인 이야기를 펼쳐내며 크리처물의 새 지평을 열었다. '스위트홈' 시즌2가 만들어진다면, 시즌1의 장점을 보완하고 더 재밌는 드라마를 만들고 싶다고 밝힌 이응복 감독. 그가 만들어 낼 '스위트홈2'가 벌써 기다려진다.

김미화 기자 [email protected]

▶ 스타뉴스 핫이슈
▶ 생생 스타 현장 ▶ 스타 인기영상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87982 '세자매', 영화계 '환불 원정대'…문소리X김선영X장윤주 '센 장면 베스트 3' 1 토도사 08:31 201 0 0
87981 D-2 '소울' 예매율 51.1%..얼어붙은 극장가 희망 될까 1 토도사 08:31 183 0 0
87980 문소리X김선영X장윤주, 걸크러시 '세자매' 1 토도사 08:31 152 0 0
87979 '원더우먼 1984' 주말 정상 탈환..'#아이엠히어' 2위 [★무비차트] 1 토도사 08:31 157 0 0
87978 [박스오피스IS] 디즈니 픽사 '소울', 개봉 이틀 앞두고 예매율 51.5% 1 토도사 08:31 185 0 0
87977 [박스오피스IS] 1위 탈환 '원더우먼1984' 주말 12800명 추가 1 토도사 08:31 178 0 0
87976 신현준 "일상의 소중함 담은 '울림', 내 경험 통해 후회 적었으면" [인터뷰①] 1 토도사 08:31 109 0 0
87975 신현준 "갑질·프로포폴 의혹 무혐의..가족·동료들 덕분에 버텼다" [인터뷰②] 1 토도사 08:31 192 0 0
87974 신현준 "좋은 기록 남기려 했던 '슈돌', 나쁘게 이용돼 아이들에게 미안" [인터뷰③] 1 토도사 08:31 145 0 0
87973 1인치 장벽을 넘어…할리우드로 간 감독들 1 토도사 08:31 116 0 0
87972 [연예뉴스 HOT③] 화제의 영화 ‘미나리’ 3월 국내 개봉 1 토도사 08:31 185 0 0
87971 신현준 "전 매니저에 법적대응, 아이들에게 진실 알리기 위해" 1 토도사 08:31 112 0 0
87970 [코로나 1년]'생사 기로' 영화계, OTT가 활로 될까? 1 토도사 08:31 120 0 0
87969 아기 업고 촬영장 누비던 첫 여성 영화감독 그리다 1 토도사 08:31 133 0 0
87968 "와라" 김기동 감독 한마디, 신진호 포항행 이유, '동해안 더비'에 대한 생각은? 1 토도사 08:31 105 0 0
87967 '병수볼' 익히는 신창무 "쉽게 축구하는 법, 배우는 게 쉽지 않네요" 1 토도사 08:31 189 0 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