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실시간이슈
토도사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저희가 추천드리는 업체 많이 이용부탁드립니다. 더욱 열심히 하는 토도사가 되겠습니다.    토도사 제휴상담은 텔레 @todo77 혹은 @idc69 로 해주시면 됩니다    인증업체후기 게시판에 제휴 사이트 이벤트 및 당첨사례 게재하고 있습니다    현재 접속주소는 todosa.kr 또는 토도사.com , 토도사.net 으로 하시면 됩니다   

토트넘, '이적료 TOP5' 중 지난 시즌 주전급은 단 1명...팬들은 '실소'

1 토도사 0 242 07.18 20:01
토트넘, '이적료 TOP5' 중 지난 시즌 주전급은 단 1명...팬들은 '실소'

토트넘 훗스퍼의 구단 역대 최고 이적료 상위 5인이 공개됐다. 팬들은 허탈한 기분을 감추지 못했다.

토트넘 커뮤니티인 '스퍼스웹'은 18일(한국시간) SNS를 통해 구단 역사상 이적료 상위 5명의 목록을 공개했다. 이는 축구 통계 매체 '트랜스퍼마크트'에 표기된 이적료를 기준으로 제작됐다.

1위는 탕귀 은돔벨레였다. 은돔벨레의 이적료는 무려 5,400만 파운드(약 851억 원)였다. 은돔벨레는 지난 2019년 올랭피크 리옹을 떠나 토트넘에 입단했다. 하지만 첫 시즌 활약을 실망스러웠다. 그나마 지난 시즌에는 조세 무리뉴 감독의 신임을 얻으며 토트넘의 중원을 책임졌다.

다음은 다빈손 산체스였다. 산체스는 2017년 아약스를 떠나 토트넘에 합류했다. 당시 이적료는 3,880만 파운드(약 611억 원). 초기에만 해도 토비 알더베이럴트, 얀 베르통언이 만든 아약스 출신의 센터백 계보를 이을 재목으로 평가 받았지만 불안한 수비로 경기력에 의문 부호가 붙고 있다.

3위는 무사 시소코였다. 시소크는 2016년 뉴캐슬 유나이티드를 떠나 토트넘으로 이적하며 이적료 3,150만 파운드(약 496억 원)를 기록했다. 측면이 아닌 중앙 미드필더로 본격적인 포지션 변화를 가져간 뒤에는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기도 했지만 지난 시즌에는 이전만 못한 활약을 펼쳤다.

이어 지오반니 로 셀소가 이름을 올렸다. 로 셀소는 레알 베티스에서 임대 후 완전 이적 방식으로 토트넘에 입단하면서 2,880만 파운드(약 454억 원)의 이적료를 기록했다.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이 강력하게 원했던 선수로 알려졌고, 조세 무리뉴 감독 부임 이후에는 많은 기회를 얻지 못했다.

마지막은 스티븐 베르바인이었다. 베르바인은 이들 중 가장 신입생으로 2020년 1월 이적시장을 통해 PSV아인트호벤을 떠나 2,700만 파운드(약 425억 원)의 이적료로 토트넘에 둥지를 틀었다. 맨체스터 시티을 상대로 데뷔전 데뷔골을 터뜨렸지만 지난 시즌에는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단 1골에 그쳤다.

이들을 영입하는데 투입된 단순 이적료만 계산해도 1억 7,910만 파운드(약 2,822억 원). 하지만 5명 중 지난 시즌 주전급 선수로 활약했다고 말할 수 있는 선수는 은돔벨레에 불과하다. 남은 4명은 EPL 기준 선발 출전 횟수가 20차례를 넘지 않는다. 특히 로 셀소는 18경기(선발11, 교체7) 출전이 전부다.

'스퍼스웹'을 통해 해당 사실이 알려지자 토트넘 팬들은 "우리 팀은 돈을 낭비하는 걸로는 세계 최고 수준이다", "엄청난 돈을 그냥 버렸다", "그냥 유소년 아카데미 선수들을 활용하는 것이 최선의 방책이다" 등 실소를 터뜨렸다.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151758 허준호 "류승완 감독, 미쳤다! 크게 느껴지는 사람" [인터뷰M] 1 토도사 12:31 199 0 0
151757 [인터뷰 종합] 허준호 "김윤석 연기 대가X조인성 깊어져"..자화자찬 아깝지 않은 '모가디슈' 1 토도사 12:31 107 0 0
151756 조인성, 41세 생일에 공개된 역대급 미담…"5억 기부해 탄자니아 학교 설립" [공식] 1 토도사 12:31 118 0 0
151755 알고보면 더 재밌다..'모가디슈' 탈출 카체이싱 뒷이야기 1 토도사 12:31 165 0 0
151754 조인성, 탄자니아 학교 설립에 5억원 기부…뒤늦게 알려진 선행 1 토도사 12:31 108 0 0
151753 “인성甲” 조인성, 5억원 기부해 탄자니아 학교 설립[공식] 1 토도사 12:31 119 0 0
151752 '베를린'의 류승완, 이번엔 소말리아 수도 '모가디슈' 갔다 1 토도사 12:31 126 0 0
151751 [공식]조인성, 탄자니아 빈곤 지역에 학교 세웠다…5억원 기부 1 토도사 12:31 197 0 0
151750 허준호 "아기였던 조인성, '모가디슈'로 그릇 깊어져..보기만 해도 좋아" [인터뷰④] 1 토도사 12:31 110 0 0
151749 '문화가 있는 날' 영화 관람료도 인상…"오늘이 마지막 '5000원' 기회" 1 토도사 12:31 193 0 0
151748 '모가디슈' 허준호 "진짜 팬인 김윤석, 역시 대배우라고 느꼈다" [인터뷰③] 1 토도사 12:31 177 0 0
151747 허준호 "열정적인 '모가디슈', 김윤석→조인성과 몰입하는 재미" [인터뷰②] 1 토도사 12:31 176 0 0
151746 '모가디슈' 허준호 "감독 류승완, 좋은 의미로 미쳤다…작은 거인 같아" (인터뷰) 1 토도사 12:31 196 0 0
151745 '모가디슈' 허준호 "'아기'였던 조인성, 깊어진 모습 멋있더라"[인터뷰②] 1 토도사 12:31 158 0 0
151744 '모가디슈' 허준호 "조인성, '아기'로만 봤는데…그릇 깊어져" [MD인터뷰②] 1 토도사 12:31 165 0 0
151743 허준호 "류승완 감독은 미쳤다!…'모가디슈', 내가 꿈꾸던 작품" [MD인터뷰①] 1 토도사 12:31 182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