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실시간이슈
토도사 제휴상담은 텔레 @todo77 혹은 @idc69 로 해주시면 됩니다    인증업체후기 게시판에 제휴 사이트 이벤트 및 당첨사례 게재하고 있습니다    현재 접속주소는 todosa.kr 또는 토도사.com , 토도사.net 으로 하시면 됩니다    카지노 1위업체 파라오카지노 전용독점 사이트 오픈 기념 이벤트 중입니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공개 D-1 '낙원의 밤' 관전포인트…흐린 제주의 감성 누아르

1 토도사 0 152 04.08 12:31
공개 D-1 '낙원의 밤' 관전포인트…흐린 제주의 감성 누아르▲ '낙원의 밤'. 제공|넷플릭스[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박훈정 감독의 신작 '낙원의 밤'이 9일 넷플릭스 공개를 앞뒀다. 베니스에서 먼저 소개된 매력적인 느와르를 드디어 확인할 수 있다. 돌아온 박훈정 감독,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 그리고 아름다운 제주도까지, 세 가지 관전 포인트를 돌아본다.

누아르의 대가 박훈정 감독이 감성 누아르 '낙원의 밤'으로 돌아왔다. '낙원의 밤'은 조직의 타깃이 된 한 남자와 삶의 끝에 서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영화로, '신세계', '마녀' 등으로 한국 누아르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던 박훈정 감독이 각본과 연출을 맡았다. 비정한 드라마로 많은 관객들에게 짙은 여운을 남기는 작품을 선보여왔던 박훈정 감독은 '낙원의 밤'을 통해 감성이 짙게 드리운 누아르로 또 다른 영화 세계를 선보인다. 감독이 시나리오 단계에서부터 차분히 쌓아 올린 캐릭터들의 막다른 심리가 제주의 아름다운 풍광과 어우러져 깊은 여운을 남긴다.

제77회 베니스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에 유일하게 초청된 한국 작품인 '낙원의 밤'은 “최근 몇 년간 한국 영화계에서 나온 가장 뛰어난 갱스터 영화 중 하나” (알베르토 바르베라 집행위원장), “인물 내면을 깊숙이 들여다보는 플롯이 특별하다” (매드매스 Madmass), “갱스터 서사의 낭만화를 이룬 작품. 훌륭한 영화적 지식을 활용한 역동적인 액션 장면이 돋보이는 영화" (시네마토그라프 Cinematographe)라는 찬사를 받은 바 있다.

'낙원의 밤'에서는 배우 엄태구, 전여빈, 차승원이 독보적인 캐릭터를 선보인다. 냉정하고 잔인한 조직원이지만 의외로 내성적이고 따뜻한 모습도 간직한 태구, 삶에 무관심해보지만 누구보다 주체적으로 행동하는 재연, 그리고 치졸하게 행동하는 것을 누구보다 싫어하며 자신만의 정의를 고집하는 마 이사까지 독특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캐릭터가 살아 있다. 베니스국제영화제 상영 이후에는 “내성적인 갱스터”, “2020 베스트 파이널 걸”, “미국 마피아의 서울 사촌” 등 각 캐릭터를 향한 호평이 쏟아지기도 했다. 치열하고도 치밀한 감정선으로 감성을 더한 이들의 모습은 영화의 중요한 포인트다.

공개 D-1 '낙원의 밤' 관전포인트…흐린 제주의 감성 누아르▲ '낙원의 밤'. 제공|넷플릭스

제주도의 풍광은 그 모두를 품으며 영화의 무드를 형성한다. 박훈정 감독은 “제주도는 이 작품의 또 다른 주인공”이라고 칭했을 정도로 의미도 중요하다. 극중 제주도는 궁지에 몰린 태구의 도피처이면서 태구와 재연에게 잠시나마 낙원의 시간을 주는 곳이기도 하다. 또한 태구를 조여오는 마 이사로 인해 벌어지는 폭력과 비극이 제주의 절경을 대비되며 캐릭터들과 그들이 처한 상황에 대한 쓸쓸함을 더욱 확장시킨다.

공개 D-1 '낙원의 밤' 관전포인트…흐린 제주의 감성 누아르▲ '낙원의 밤'. 제공|넷플릭스

제작진은 의도적으로 흐린 날씨와 어둑한 시간대에 촬영을 하며 '낙원의 밤'만의 독특한 분위기를 완성했다는 후문. 제주도에서 펼쳐지는 무정하고 쓸쓸한 이야기가 시청자들에게 어떻게 다가갈 지 주목된다.

공개 D-1 '낙원의 밤' 관전포인트…흐린 제주의 감성 누아르▲ '낙원의 밤'. 제공|넷플릭스

스포티비뉴스=김현록 기자 [email protected]

[영상]'류현진 초반 2경기...지난해보다 좋다'

[단독]클릭비 오종혁, 12일 결혼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118336 “넷플릭스 잡겠다”는 디즈니플러스의 한국 상륙 전략 1 토도사 00:31 134 0 0
118335 방역 준수·안전까지 챙긴 울주세계산악영화제…관람객 20% 증가 1 토도사 00:31 195 0 0
118334 윤여정, 영국 아카데미도 석권할까..'미나리' 수상 여부 관심↑ 1 토도사 00:31 165 0 0
118333 D-4 '서복' 예매율 28.3% 1위 행진..공유X박보검 효과 通할까 1 토도사 00:31 157 0 0
118332 [홍종선의 올드무비㊳] 탕웨이, 시애틀에서 울고 뉴욕에서 웃다 1 토도사 00:31 143 0 0
118331 [SC초점]中최대 영화 사이트, 올해 아카데미 페이지 삭제…"오스카 불만인 中정부 지침 영향" 1 토도사 00:31 103 0 0
118330 푸른 밤 제주도에서 일어난 잔혹한 핏빛 복수 1 토도사 00:31 160 0 0
118329 드디어 공개되는 ‘서복’, 흥행 폭죽 터트릴까 [무비] 1 토도사 00:31 182 0 0
118328 [현장리뷰]'백승호 K리그 데뷔' 전북, 인천 5대0 대파…3연승 질주 1 토도사 00:31 140 0 0
118327 임영웅, ‘빈지게’ 무대 400만뷰 돌파…역시 임히어로 1 토도사 00:01 172 0 0
118326 '티키타카' 펜트 키즈, "진짜 엄마처럼 잘 해주셨다" 극중 엄마들에 감사 인사 1 토도사 00:01 152 0 0
118325 '1호가' 이수근 러브스토리 공개 "스타일리스트 아내, 첫눈에 반해" [종합] 1 토도사 00:01 173 0 0
118324 윤종신 "조주빈, 자신을 셀럽으로 착각하는 듯" (알쓸범잡) 1 토도사 00:01 105 0 0
118323 '티키타카' 최예빈X김현수X조수민, 예능 첫 출연→성악 개인기.."절친 펜트걸스"[★밤TView] 1 토도사 00:01 118 0 0
118322 '티키타카' 펜트하우스 키즈, "스포 방지 위해 쪽대본과 고유 넘버링 대본 사용" 1 토도사 00:01 110 0 0
118321 이상민, '펜트하우스' 카메오…엄기준에 '애드리브 폭발' (feat. 박군) (미우새) [종합] 1 토도사 00:01 121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