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실시간이슈
토도사 제휴상담은 텔레 @todo77 혹은 @idc69 로 해주시면 됩니다    인증업체후기 게시판에 제휴 사이트 이벤트 및 당첨사례 게재하고 있습니다    현재 접속주소는 todosa.kr 또는 토도사.com , 토도사.net 으로 하시면 됩니다    카지노 1위업체 파라오카지노 전용독점 사이트 오픈 기념 이벤트 중입니다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안희연 "'어른들은 몰라요', DM으로 캐스팅..참여 자체 영광" [인터뷰①]

1 토도사 0 185 04.07 12:31
[스타뉴스 강민경 기자] 안희연 안희연 /사진제공=리틀빅픽처스

걸그룹 EXID 출신 배우 안희연(29)이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 캐스팅 비화를 밝혔다.

안희연은 7일 오전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영화 '어른들은 몰라요'(감독 이환) 라운드 인터뷰를 진행했다.

'어른들은 몰라요'는 가정과 학교로부터 버림받은 10대 임산부 세진(이유미 분(이 가출 4년 차 동갑내기 친구 주영(안희연 분)과 함께 험난한 유산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다. 부산국제영화제에서 2관왕 영예를 수상하기도 했다.

이날 안희연은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어른들은 몰라요'를 처음 봤다. 마음이 많이 아팠던 영화였다. 처음에는 연기가 보이다가 나중에는 연기가 아니라 이야기가 보였다. 엔딩 크레딧 올라갈 때는 마음이 먹먹해졌다"라며 "눈물이 나더라. 옆을 돌아봐니 나랑 똑같은 사람이 있었는데 그게 바로 유미였다. 이런 메시지를 가진 영화에 내가 함께 했다는 게 영광이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캐스팅 비하인드에 대해서도 이야기 했다. 연희연은 "감독님께서 캐스팅을 인스타그램 DM으로 하셨다. DM이 왔던 당시에 저는 그리스로 여행을 떠난 상태였다. '박화영' 감독 이환이라고 소개하며 같이 하고 싶은데 시나리오를 읽어 봐줬으면 좋겠다고 하더라. 읽어보는 건 부담이 없으니까 알겠다고 해서 받아서 읽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 답을 드렸던 건 '일단 감사하다. 용감한 사람이라고 생각한다. 출연 여부에 대해서는 연기를 해본 적이 없고 회사가 없으니까 여행을 온 상태다. 혼자 결정하기에는 무리가 있다. 한국 들어가서 회사를 찾고 말씀을 드리기엔 크랭크인이 얼마 남지 않아 그 후에 말씀을 드리기엔 죄송하다'고 했다. 그랬더니 한국에 와서 보자고 하시더라"고 덧붙였다.

안희연은 "'박화영'을 보고 연기를 해본 적이 없지만, 만약 연기를 경험 해보면 '이 사람이랑 해보고 싶다', '이 사람의 환경에서, 작품 속에서 무언가를 해보고 싶은 욕심이 있었다. 뭐든 세상을 좋은 쪽으로 만드는 무언가였음 좋겠다. 이 영화가 그 방향으로 가는 게 맞냐고 물었다"라며 "감독님이 '이 영화가 많은 걸 바꿀거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나 역시 그런 꿈이 있는 사람'이라고 하시더라"고 했다.

?한 "이 영화를 찍고 내가 연기에 흥미가 생기고 재미를 느끼면 앞으로 연기를 하겠지만, 이 영화를 찍고 그런 게 없으면 안 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감독님이 '하니 연기 인생 내게 달렸다'며 부담이 생겼다고 하시더라. 저에게 재미, 꿈을 심어주고 싶다는 욕심도 가지셨다고 했다"고 전했다.

한편 '어른들은 몰라요'는 오는 15일 개봉한다.

강민경 기자 [email protected]

▶ 스타뉴스 핫이슈
▶ 생생 스타 현장 ▶ 스타 인기영상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보증업체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비추
120345 스릴러 안에 감춘 치정 멜로…영화 '내일의 기억' 1 토도사 08:31 145 0 0
120344 평범하지만 담대한 어느 사업가의 첩보활동…영화 '더 스파이' 1 토도사 08:31 119 0 0
120343 '레이디버그' 감독 "세대를 초월해 함께 즐기는 작품 됐으면" 1 토도사 08:31 132 0 0
120342 [스타탐구생활] 살고 싶은 공유 vs 죽고 싶은 전여빈, 당신의 선택은? 1 토도사 08:31 159 0 0
120341 '서복' 이틀 연속 1위..But 티빙 공개 영향有[★무비차트] 1 토도사 08:31 111 0 0
120340 공유에게 ‘서복’이란 #박보검 #유퀴즈 #액션 #애드리브 [M+인터뷰] 1 토도사 08:31 143 0 0
120339 '불어라 검풍아' 안지혜 "모든 캐릭터가 주인공..쓰러져도 오뚝이처럼 연기"[SS인터뷰] 1 토도사 08:31 167 0 0
120338 [왓챠 추천]장예모 대표작부터 HBO 대표 수사극까지 1 토도사 08:31 155 0 0
120337 [리뷰]이슈에 묻히기 아깝네…서예지·김강우 '내일의 기억' 1 토도사 08:31 170 0 0
120336 [N초점] '낙원의 밤'·'서복' 방법 달랐던 OTT행, 흥행에 주목 1 토도사 08:31 176 0 0
120335 [리뷰]유준상의 엉뚱한 뮤직비디오 제작기…영화 '스프링 송' 1 토도사 08:31 178 0 0
120334 주미대사관, '영화로 보는 미국 속 한국 삶' 화상세미나 1 토도사 08:31 105 0 0
120333 [인터뷰] 엄태구 "'낙원의 밤'이 3년, 5년 뒤에 어떻게 기억될까요?" 1 토도사 08:31 108 0 0
120332 박항서-신태용 '韓 감독 더비' 열린다... 6월 베트남-인도네시아 격돌 1 토도사 08:31 189 0 0
120331 ‘조지아 특급’ 바코, 3월 A매치 휴식기 후 ‘확’ 달라졌다 [엠스플 K리그] 1 토도사 08:31 129 0 0
120330 [K리그1 프리뷰] 돌아온 무고사, 제주 상대로 인천에 승리 안겨줄까 1 토도사 08:31 126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