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토도사의 성지식
토도사의 원활한 운영을 위해 저희가 추천드리는 업체 많이 이용부탁드립니다. 더욱 열심히 하는 토도사가 되겠습니다.    토도사 제휴상담은 텔레 @todo77 혹은 @idc69 로 해주시면 됩니다    인증업체후기 게시판에 제휴 사이트 이벤트 및 당첨사례 게재하고 있습니다    현재 접속주소는 todosa.kr 또는 토도사.com , 토도사.net 으로 하시면 됩니다   

두 번 오르가즘

토도사 0 271 09.07 22:52

두 번 오르가즘
 
오래된 장일수록 맛이 깊다고는 했지만 부부란 오래되었다고 해서 꼭 좋은 관계를 유지한다는 보장은 없는 것 같다.





오래된 부부일수록 부부사이에 정서적으로나 육체적으로 너무 익숙해지다 보면 연애시절 혹은 신혼초와 같은 격정과 열망이 조금씩 무뎌질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인증업체 배너 모음3
인증업체 배너 모음3


이러한 사유로 인하여 만약 남편의 배려가 약간 타성에 젖는 느낌이라던가 또는 손길이 조금 뜸해진다면 아내는 부쩍 조바심을 낼지도 모르는 일이다.





그렇다고 해서 애정이 식었다는 뜻은 아니고 단지 알게 모르게 조금씩 게을러지고 타성에 젖어 간다는 느낌인데 이럴때 뭔가 새로운 자극이 주어지지 않는다면 밋밋한 부부관계를 피할 도리는 없을 것이다.





따라서 중년의 부부들은 횟수가 줄어드는 것에 조바심을 가질 것이 아니라 단 한번의 관계를 갖더라도 서로 만족할 수 있는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하겠다.





일반적으로 오래된 부부일수록 사회적 통념과는 달리 전희가 아예 사라지고 삽입만을 위한 번개 섹스로 변질되기 쉽다고 한다. 이럴 때 만일 부부사이에 어떠한 명확한 의사표시를 하지 않는다면 애정 어린 섹스는 더욱 힘들어질지도 모른다.

어떤 여성잡지가 인터넷싸이트와 함께 중년 네티즌 5000여명을 대상으로 "부부 성생활" 리서치를 실시했다. 여기서 "남편이 삽입 전 완전히 흥분시킵니까?"라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의 45%는 "충분한 애무로 흥분시킨다"고 답한 반면 나머지는 그렇지 않다고 응답했다.

여기서 응답자의 29%는 "애무는 해주지만 늘 충족되지 않은 상태에서 관계만을 가진다" 라고 답했으며 ""형식적으로만 아주 짧게 성의없이 애무한다"는 응답이 19%였다. 심지어 "애무는 커녕 바로 관계를 가지려 한다"는 응답도 6%에 달했다.



이를 바탕으로 해석한다면 절반 이상의 네티즌들이 충분한 전희도 없이 거의 맨땅에 헤딩하는 수준의 막가파식 섹스를 하고 있는 셈이다.

흔히 전희는 삽입을 수월하게 하기위한 테크닉으로써의 오르가슴을 위한 일종의 도구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다. 따라서 전희만으로 오르가슴에 도달할 수 있다고는 생각하지 않는 사람들이 많으며 삽입을 위한 전 단계 정도로 치부하는편이다.

그러나 섹스란 삽입만이 능사는 아닐것이다. 오히려 부드러운 터치와 애무만으로도 삽입 이상의 깊은 만족감과 포만감을 느끼게 해 주는 전희의 세계를 아직 경험해보지 못한 소치 때문일 것이다.

만일 경직된 사고를 약간만 바꾸어 애무와 전희에 조금 더 깊은 관심을 기울인다면 오히려 삽입보다는 애무가 훨씬 더 환상적인 오르가슴에 쉽게 오르는 길이라는 것을 뼛속 깊이 성찰하게 될 것이다.

애무란 하기에 따라서 온몸 구석구석 어느 한 곳이라도 소홀함이 없이 지극정성을 들일 수 있으며 사소하게 지나칠 부분은 커녕 어느 한 곳 성감대 아닌 곳이 없는데 이를테면 어떤 상황과 분위기를 연출하는가에 따라 사소한 애무와 말 한마디에도 쉽게 흥분할 수 있는 것이다.

특히 30분 이상 지속되는 집요한 오럴앞에 넘어가지 않는 불감증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아마 미처 삽입이 있기도 전에 이미 온 몸을 뜨겁게 불사르는 엄청난 파괴력에 몸서리를 칠지도 모른다.



한 차례 격랑의 파도가 휩쓸고 지나간 뒤에 뒤따라 이어지는 삽입은 아까의 애무나 오럴과는 또 다른 신선한 자극을 선사하고 아까와는 달리 보다 날카롭고 짜릿한 황홀경에 빠져들게 할 것이다.

섹스에 있어서 전희와 삽입, 후희의 전 섹스 과정에 있어서 기존의 패턴을 수정하여 전희에 조금만 더 신경을 쓴다면 한번의 섹스로 두 번의 서로 개성이 다른 오르가슴을 경험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섹스에 무신경한 중년 부부들이 간신히 삽입될 정도의 무성의한 전희와 애무를 바탕으로 서로 상대방의 기대감을 무너뜨리게 된다면 이는 삶의 의욕을 저하시키는 원인이 될 수도 있는 것이다.

일주일에 아무리 다섯번씩 하더라도 그 행위가 거의 일방적인 요식행위에 불과하다면 성애에 대한 불만족은 전혀 개선되지 않는다. 요는 아무리 스테미너가 좋더라도 지극정성을 들이지 않고서야 횟수가 많다고 해서 좋을 일은 없다.



한달에 단 한번을 하더라도 뼛속 깊이 스며드는 짜릿하고도 개운한 자극을 온몸으로 만끽할 수 있는 수준 높은 섹스를 즐기는 것이 훨씬 효과적이라고 본다. 이는 부부간에 서로의 애정을 확인하고 안정감을 주는데도 크게 기여할 것이다.

서로 만족할 수 있는 섹스를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대화가 가장 중요하다. "성관계 도중에 남편에게 좋고 싫음을 말하는 편인가?" 라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의 43%가 "좋고 싫음을 항상 분명하게 말한다"고 응답했다.

그러나 "싫어하는 행위를 할 때에만 말해준다" 는 의견이 34%였으며 아예 "말하지 않고 남편의 행동에 따른다" 는 소극적인 응답도 19%로 나타났다. "싫어하는 행위를 할 때에는 아예 섹스를 거부한다"는 응답도 3%로 나타났다.



좋고 싫음, 만족과 불만족에 대한 분명한 의사 표시는 부부생활에서 있어서 매우 요긴하다. 이는 단지 섹스에만 국한된 것만은 아니고 서로가 상대방이 무엇을 원하는 지를 깨닫는 것 자체가 부부관계에 있어서 훨씬 더 발전될 수 있으리라는 믿음 때문인 것이다.

두 번 오르가즘

인증업체 배너 모음3
인증업체 배너 모음3


Comments